'뒷광고 실태 폭로' 홍사운드, 눈물 흘리며 "먹방 접겠다" 선언

박소영 기자 / 입력 : 2020.08.10 10:28 / 조회 : 147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홍사운드 유튜브 채널
유튜버 홍사운드가 유튜브 뒷광고 실태 폭로 후 잠정 은퇴를 선언했다.

홍사운드는 10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 'HONG SOUND'를 통해 '뒷광고 논란에 대한 해명 및 전할 말씀이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홍사운드는 '뒷광고'의 의미에 대해 "새롭게 생겨난 신조어로 참PD가 처음 사용한 단어다. 광고주에게 돈을 받았음에도 광고라고 표기하지 않고 내돈내산(내가 돈 주고 내가 산 물건)인 척하는 행위를 말한다"며 운을 뗐다.

이어 홍사운드는 "뒷광고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올린 유튜버들은 사과문을 더 정확하게 써줬으면 한다"며 "자신의 잘못을 축소하고 싶은 마음은 알겠지만 뒷광고 내용을 상세하게 적어야 한다"라고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들의 제대로 된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나 역시 손해를 크게 봤다. 어떻게 보면 내부고발인데 이제 광고가 들어 오겠나. 조회수 100만짜리 10개 터지는 것보다 치킨 광고 하나 찍는 게 수익이 더 좋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홍사운드는 "그냥 한 5년 정도 좋은 꿈 꿨다고 생각하겠다"라며 먹방(먹는 방송)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그는 "구독자분들께 감사하다. 여러분들 생각나면 생방송만 하겠다. 여러분들 보러 종종 오겠다"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