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시장 '케네디상가' 집단감염..상인 7명 추가 확진

박소영 기자 / 입력 : 2020.08.10 10:06 / 조회 : 5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뉴스1
연간 400만 명 이상의 외국인 관광객이 찾는 서울 남대문 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중구청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9일 케네디상가에서 추가 확진자 7명이 발생했다. 지난 7일에 발생한 타지역 확진자 1명과 그의 자녀 1명을 포함하여 총 9명의 관련 확진자가 발생한 상태다.

중구청은 "지난 7일 상가의 방역을 완료하고 추가 확진자의 역학조사 및 방역소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현장역학조사 후 추가 동선공개가 필요한 경우 홈페이지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또 7월 30일부터 8월 8일 남대문시장의 케네디상가를 방문한 이들에 대해 "증상에 상관 없이 선별진료소로 문의하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