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탈락’ 사리, 사실상 경질... 구단 발표만 남은 상태 (伊 매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8.08 21:38 / 조회 : 253
image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챔피언스리그 탈락 고배를 마신 유벤투스가 사령탑을 교체한다.

이탈리아 매체 ‘디마르지오’는 8일(한국시간)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은 더는 유벤투스 감독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유벤투스는 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크 리옹과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안방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1차전에서 0-1로 패한 탓에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 2년 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영입하는 등 과감한 투자를 했지만, 오히려 성적이 떨어졌다. 이에 구단 수뇌부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예상된다.

매체는 “리옹전이 끝나고 몇 시간 후에 경질 결정이 나왔다. 구단의 공식 발표만 남은 상태다”라며 사실상 지휘봉을 내려놨다고 전했다.

한편 다수 매체에 따르면 차기 사령탑으로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시모네 인자기(라치오) 감독이 거론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