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경기도 교육청 캐릭터 등장..높은 인기·바른 이미지 아이돌 또 한번 '입증'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0.08.08 10:11 / 조회 : 2337
image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의 만화 캐릭터가 경기도 교육청 인스타그램에 등장해 눈길을 끈다.

경기도 교육청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학교에서 일어난 사연을 보내면 선생님들이 직접 그려 올리는 '사연을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를 연재한다. 지난 7일에는 '교실 속 초등학생 유형'이라는 주제로 만화를 게재했다.

네 가지 유형 중 하나인 'BTS 형'에 대해 뷔의 캐릭터를 바탕으로 '카톡 프사 뷔일 확률 90%', 'BTS 멤버 생일에 카톡 상메(상태 메시지) '생일 축하해'일 확률 99%', '친구가 방탄이 누구냐고 하면 크게 분개함' 등의 재치 있는 설명을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이 교육청 자료로 실린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뷔는 2019년 초등학교 5~6학년 경기도 교육청 지정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 교과서에 실려 화제가 된 바 있다. '사람들이 하는 일'이라는 주제에서 직업의 예시로 ‘사진 속에 사람들은 무엇을 하고 있나요?’라는 질문과 함께 운동선수, 교사, 건축가 등의 관련 사진과 ‘가수’라는 직업을 설명하기 위한 첫 번째 사진에 뷔가 등장해 관심을 끌었다.

해당 교과서는 이전 해까지 가수 싸이가 자료에 있었고, 시대적 흐름에 맞추어 수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학교 사회 교과서, 고등학교 음악 교과서에 K팝 아이돌로 방탄소년단 멤버가 모두 함께 실리기도 했지만 뷔는 단독으로 자주 등장, 높은 인기와 학생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바른 이미지 아이돌이라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