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문회의 예고장 "장마 끝나면 본격적으로 승부한다" [★잠실]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8.07 17:23 / 조회 : 674
image
허문회 감독./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가 정규리그 반환점을 돌았다. 허문회 감독이 지나온 72경기와 앞으로 남은 72경기를 짚었다.

허문회 감독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전을 앞두고 "지금까지 부상 선수들이 없는 것에 만족한다. 장마가 끝난 뒤 본격적으로 승부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롯데는 지난 6일 SK를 상대로 8-2로 승리하면서 72경기를 소화했다. 37승 35패 승률 0.514를 마크했다. 순위는 7위. 가을야구 마지노선인 5위 KIA와는 1.5경기차다. 6위 KT와도 0.5경기 차에 불과하다.

지난 72경기를 돌아보면서 허 감독은 "승리는 하늘에 맡기는 것이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인 뒤 "감독으로서 선수들의 컨디션이 떨어지지 않게 하는 것이 먼저였다. 지금까지 부상 선수가 없어서 만족한다. 나 혼자 한 것이 아니다. 코칭스태프, 트레이너들이 모두 한마음으로 잘 해줬다"고 공을 돌렸다.

이제 72경기가 남았다. 순위 싸움에서 분수령이 될 수 있는 리그 후반기라고 볼 수 있다. 허문회 감독은 승부수를 띄웠다. 그는 "40경기가 남았을 때는 투수 운용에 있어서 무리할 수도 있다. 총력전으로 계획을 잡아놨다. 장마가 끝났을 때 본격적으로 승부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진한 선수들의 반등도 기대했다. 허 감독은 "타자 9명이 모두 잘 할 수 없다. 2~3명만 잘해주면 된다. 이런 계획들이 잘 맞아 나가고 있다. 정훈, 마차도도 제 역할을 다 해주고 있다"고 짚은 뒤 "이제는 민병헌, 안치홍도 잘 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기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