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착맨' 이말년, 도티 '샌드박스'에 분노? "이럴 거면 회사 접어"

박소영 기자 / 입력 : 2020.08.07 06:21 / 조회 : 23178
image
/사진='침착맨' 이말년 개인 방송화면 캡처
웹툰 작가 이말년이 자신의 소속사 샌드박스에 분노를 표출했다.

유튜버 겸 스트리머로 활동 중인 '침착맨' 이말년은 7일 새벽 자신의 트위치TV 개인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말년은 소속사 '샌드박스'의 기획, 대본, 연출 등 준비 미흡과 음향 사고, 영상 홀드백(다른 플랫폼으로 유통될 때까지 걸리는 시간) 등을 지적했다.

이말년은 "샌드박스 측이 '매니저를 통해 홀드백 관련 내용을 전달했으나 왜곡됐다. 의사소통이 되지 않은 것 같다'며 변명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게 무슨 소리냐. 나는 PD와 직접 이야기를 했다. 이렇게 하면 안 된다. 이럴 거면 회사 접어라"라고 덧붙였다.

이어 다소 격앙된 모습을 보이던 이말년은 "충고다. 그래도 옛날에 1년 반 같이 해서 의리가 있으니 하는 말이다. 이렇게 할 거면 하지 마라"라고 말했다.

또 "사과 전화도 하지 마라. 그거 받는 게 더 스트레스다"라며 "해명도 하지 말고 아무 것도 하지 마라. 날 생각한다면, 나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그렇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샌드박스는 지난 2014년 크리에이터 도티와 이필성 대표가 설립한 MCN이다. 유병재, 엠브로, 풍월량, 츄팝, 온도, 장삐쭈 등 여러 분야의 유명 유튜버들이 소속돼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