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안전요원, 난동 대처 논란 "매뉴얼대로 조치..황정민 대피 적절"[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8.06 17:51 / 조회 : 412
image
/사진=KBS


KBS 측이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앞 난동 사건 당시 안전요원들의 대처가 미흡했단 지적에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KBS 측은 6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5일 오후 40대 남성(이하 난동자)이 KBS 본관 2층에 있는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대형 유리창을 부수고 난동을 피우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기물 파손은 있었지만 KBS시큐리티 안전요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난동자를 제지하는 과정이 적절하지 못했다며 비난하고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라며 "KBS시큐리티 안전요원들은 추가 불상사를 예방하기 위해 난동자를 자극하지 않고 회유해 안전한 장소로 유도한 뒤 제압해 경찰에 인계했으며, 이 모든 과정은 이런 상황에 대비해 마련해둔 '조치 매뉴얼'에 따라 진행됐습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에서 KBS Cool FM 라디오 '황정민의 뮤직쇼'가 생방송 진행 중이었다. 이날 오후 3시 40분께 40대 남성 A씨가 곡괭이로 오픈 스튜디오 창문을 수차례 깨부수고 소리를 질러 황정민이 긴급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서울 영등포 경찰서는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으며 특수재물손괴죄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후 6일 오전 공개된 한 영상에선 A씨가 "황정민 나와"라고 난동을 부렸고, KBS 안전요원들이 A씨를 둘러싸고 금방 제압하지 못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KBS 측은 "외부에 유포된 동영상에는 안전요원들이 난동자를 설득하고, 제압이 용이한 장소로 이동시키는 과정이 담겼습니다. 이후 난동자를 제압해 경찰에 인계하는 과정은 담겨있지 않습니다"라며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청취자들이 자유롭게 오가며 볼 수 있는 곳에 설치했습니다. 이런 장소에서의 난동은 인명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이런 점을 감안해 안전요원들은 이 남성을 자극하지 않으면서 주변을 에워싸는 방식으로 제지에 나섰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황정민 아나운서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 증상을 보여 입원 치료 중이다. 황정민 대신 이정민 아나운서가 6일 '황정민의 뮤직쇼' 방송의 진행을 맡았다.

image
/사진=KBS


다음은 KBS 측 입장 전문

KBS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앞 난동 사건과 관련해 알려드립니다.

알려진 것처럼 어제(5일) 오후 40대 남성(이하 난동자)이 KBS 본관 2층에 있는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대형 유리창을 부수고 난동을 피우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기물 파손은 있었지만 KBS시큐리티 안전요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난동자를 제지하는 과정이 적절하지 못했다며 비난하고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KBS시큐리티 안전요원들은 추가 불상사를 예방하기 위해 난동자를 자극하지 않고 회유해 안전한 장소로 유도한 뒤 제압해 경찰에 인계했으며, 이 모든 과정은 이런 상황에 대비해 마련해둔 ‘조치 매뉴얼’에 따라 진행됐습니다.

외부에 유포된 동영상에는 안전요원들이 난동자를 설득하고, 제압이 용이한 장소로 이동시키는 과정이 담겼습니다. 이후 난동자를 제압해 경찰에 인계하는 과정은 담겨있지 않습니다.

일부 과정만 담긴 영상으로 당시의 모든 상황을 단정 짓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청취자들이 자유롭게 오가며 볼 수 있는 곳에 설치했습니다. 이런 장소에서의 난동은 인명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이런 점을 감안해 안전요원들은 이 남성을 자극하지 않으면서 주변을 에워싸는 방식으로 제지에 나섰던 것입니다.

물론 난동자가 스튜디오 진입을 시도했거나 누군가에게 위해를 가하려 했다면 매뉴얼에 따라 즉시 강력하고 신속한 제압에 나섰을 것입니다.

어제 사건 당시 2곳의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에서는 '황정민의 뮤직쇼(2FM)'와 '오늘 같은 오후엔 이세준입니다(2라디오)'가 생방송 중이었습니다. 급박하고 혼란스러운 상황이었지만 해당 프로그램의 연출, 작가, 기술스태프 등 제작진은 침착하고 책임감 있게 자리를 지키며 무사히 방송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오전에 배포한 제작진 입장에서 밝힌 바와 같이, 보호조치 차원에서 난동자가 지목한 황정민 아나운서를 대피시킨 것도 제작진의 적절한 판단이었습니다.

KBS는 이번 사건에도 불구하고 KBS 라디오를 사랑하는 청취자와 계속 교감하기 위해 오픈 스튜디오를 유지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오픈 스튜디오 외부에 경비 인력을 상근 배치하고, 파손된 유리창을 더욱 강화된 유리로 교체하며 스튜디오 내부에는 원터치로 개폐되는 철제 비상셔터를 설치하는 등 안전 담보 조치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또 이번 사건으로 큰 충격을 받은 제작진들이 하루빨리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협력의료기관을 통한 심리상담과 치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