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포스트 코로나 이후 100년..포럼 개최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8.06 16:53 / 조회 : 327
image
/사진제공=영진위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영화 다음 100년을 준비하다'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오는 7일 임오경 국회의원이 주최하는 '5회 연속포럼 : 코로나19와 문화·체육·관광 5대 이슈 긴급진단'의 '제1차 포럼 :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영화 다음 100년을 준비하다'가 열린다.

올해 한국영화산업은 물론 문화, 체육, 관광 전 분야에 걸쳐 예상치 못한 다양한 변화 양상들로 막대한 피해를 입힌 코로나19 사태가 단시일 내에 종료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이다. 임오경 국회의원은 문화체육관광 전 분야에 걸쳐 현재 변화의 의미를 면밀히 분석하고, 그에 대한 산업적, 정책적 대응책을 마련하고자 이번 연속포럼을 준비했다.

'5회 연속포럼 : 코로나19와 문화·체육·관광 5대 이슈 긴급진단'은 영화, 스포츠, 공연예술, 관광, 국민건강 등 총 5개의 주제로 순차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첫 번째로 영화진흥위원회가 임오경 국회의원과 함께 '제1차 포럼 :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영화 다음 100년을 준비하다'를 개최, 가장 먼저 영화 분야를 진단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영화 업계, 학계 등 관련 전문가들의 발제와 토론을 통해 코로나19가 가져온 영화 생산 및 소비 차원의 변화를 구체적으로 살펴보고, 앞으로 다가올 변화의 흐름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에 대한 제언을 공유한다.

영화진흥위원회 부위원장인 김영진 영화평론가가 좌장으로 참여한 이번 포럼은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최정화 대표의 '코로나19가 영화계 전반에 미친 영향'과 국민대학교 사회학과 최항섭 교수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뉴노멀 트렌드 대비 영화산업 대응방안 등 두 개의 발제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영화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 영화감독 민규동, 영화배우 김여진, CJ CGV 조성진 전략지원담당, SK브로드밴드 미디어전략본부 김혁 본부장 등 영화계 각 분야 전문가들이 지정토론자로 참여하며 이후 종합토론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