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출연작 '화랑' 日TBS 전편 방송..K드라마 열풍 선도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0.08.06 15:05 / 조회 : 1761
image
드라마 '화랑' 속 방탄소년단 뷔(김태형) /사진=화랑문화산업전문회사, 오보이 프로젝트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의 드라마 데뷔작인 '화랑'(花郞)이 일본에서 전편 방송돼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일본방송 TBS는 TBS 채널1에서 8월 5일부터 21일까지 저녁 황금 시간대에 매주 2화씩 '화랑' 전편을 방송 중이다.

TBS 사이트에는 드라마 '화랑'이 가장 높은 조회수 1위에 올랐으며 공식 계정에는 뷔의 매력을 담은 예고 영상이 공개, 뷔와 진이 함께 부른 OST '죽어도 좋아'도 소개해 일본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image


뷔는 지난 2016년 KBS에서 방송된 '화랑' 단 한 편으로 촉망받는 연기 아이돌로 주목받았다. 뷔는 '화랑'에서 방탄소년단 뷔가 아닌 '연기자 김태형'으로서, 천사같이 맑고 순수한 '한성' 역을 맡아 주인공 '선우랑'(박서준 분)과 함께 다니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화랑'은 저에게 많은 깨달음과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을 준 작품이에요. 극 중 '한성'과 함께 웃고, 울며, '한성'으로 살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시청자 여러분께서도 제가 느꼈던 '한성'의 진심이 전해졌기를 바라요.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게 돼 사실 부담감도 컸고, 긴장도 많이 했어요. 박서준, 박형식, 최민호, 도지한, 조윤우, 김현준, 성동일 선배님과 감독님, 작가님, 현장의 모든 스태프 여러분께서 많이 가르쳐 주시고, 도와주셔서 즐겁게 촬영 마칠 수 있었어요. 정말 감사드립니다." -김태형(방탄소년단 뷔) '화랑' 종영 소감-

image
드라마 '화랑' 속 방탄소년단 뷔(김태형) /사진=화랑문화산업전문회사, 오보이 프로젝트


뷔는 '화랑' 제작사 오보이프로젝트 박성혜 대표(현 키이스트 대표)에 의해 발탁되며 연기자로서 첫발을 디뎠다. 박 대표는 지난 2018년 인터뷰에서 '화랑' 캐스팅 당시 아이돌 멤버 한 명을 섭외해야 했는데 뷔가 눈에 쏙 들어왔다고 밝힌바 있다.

박 대표는 "'화랑' 캐스팅 당시 방탄소년단이 너무 바빴다. 방시혁 대표가 흔쾌히 오케이를 해 준 상황에서 모든 멤버를 다 봤다. 솔직히 방탄소년단은 다 잘 생기고 예뻤지만, 난 당시 뷔에 꽂혀있었다. 우리 모두가 뷔와 사랑에 빠졌다. 연기보다 사람 자체, 그 에너지가 사랑스럽고 좋아서 아마 지금도 함께 출연했던 배우들이 모두 뷔를 사랑하는 것 같다"고 드라마가 종영된 2년 후에도 뷔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image


'화랑' 연출자 윤성식 감독은 "김태형은 해맑아서 처음 미팅할 때 한눈에 반했다"며 ""연기경험이 없어서 걱정을 하긴 했으나 리딩을 해보고 충분히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배우로서 김태형의 가능성을 칭찬한 바 있다.

드라마 제작 발표회 당시 소속사는 "'화랑' 촬영이 방탄소년단의 아시아 투어 일정 및 '윙스' 준비 기간과 겹쳐 힘들었을 텐데도 태형이 힘든 내색 없이 항상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연습실과 촬영장을 오가며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뷔는 4년 전 단 한 편 드라마 출연에도 불구하고 유수 언론매체와 K드라마 팬들에게 인상 깊은 연기자로서 각인돼 새로운 연기활동을 기대케 하고 있다.

'뷰티인사이드' 백종열 감독은 그의 SNS에 '눈여겨봐야겠다'는 글과 뷔의 사진을 포스팅했으며 시카고트리뷴, 버라이어티지의 저널리스트 김재하는 연기, 춤, 노래에서 탁월한 한국 아이돌 중 한 명으로 선정하기도 했으며 일본 유명 매거진 JJ는 '절대 주목해야 할 한국 꽃미남 배우 10인' 톱3에 뷔를 선정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