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팡, '뒷광고' 2차 사과문 "푸마≠뒷광고..연출된 콘텐츠일 뿐"

박소영 기자 / 입력 : 2020.08.06 05:31 / 조회 : 4556
image
/사진=양팡 유튜브 채널
유튜버 양팡이 '뒷광고' 논란에 추가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양팡은 지난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2019년도부터 유상으로 광고비를 제공 받은 건에 대해 계약서를 매칭한 결과, 총 20건이 있었다"라며 "혹시라도 유료광고 표기가 누락된 건들은 재확인 후 '유료광고' 표시 조치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팡은 "치킨 브랜드 광고 영상 라이브 방송 중 협찬 광고임에도 불구하고 '제가 직접 배달하여 먹는 것이며, 협찬 광고가 아니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기만했다"고 전했다.

또 "사과나 해명이 아닌 감추는 것이 급선무였던 제 행동과 광고 영상 제작 및 관리에 대해 너무나도 어리석고 경솔했던 저의 말과 행동으로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라며 사과했다.

image
/사진=양팡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그러면서 논란이 된 푸마 광고 콘텐츠에 대해서는 "'뒷광고'가 이슈화된 후 유료광고 표기한 것이 아니라, 해당 영상 업로드 날짜인 3월 15일부터 유료광고 표기했다"라고 해명하며 당시 유튜브 채널 매니저와 나눈 메신저 대화를 공개했다.

이는 단순 제품 홍보 PPL이 아니며 브랜드 측과 여러 번 콘티 협의 과정을 거쳐 제작된 하나의 콘텐츠라는 것. 양팡은 "유료 광고가 표기되었던 푸마 영상을 비롯한 모든 브랜디드 영상은 사전에 브랜드 측과 함께 기획하고 연출하여 진행된 콘텐츠"라며 '뒷광고' 논란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양팡은 이날 "유료 광고 누락 건으로 구독자분들에게 혼란과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1차 사과문을 공개한 바 있다.

양팡은 "채널이 급격하게 성장함에 따라 다중으로 진행하던 유료광고 표시의 중요성과 파급력에 대해 사려 깊고 신중하게 생각을 못 했다. 초심을 잃었던 것 같다"라며 사과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