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가 막으면 뭐하나... '16출루 2점' 삼성, 물방망이가 날린 승리 [★잠실]

잠실=김동영 기자 / 입력 : 2020.08.06 00:07 / 조회 : 785
image
1회초 득점에 성공한 후 더그아웃에서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는 구자욱. 이날 3안타를 쳤지만, 8회 찬스에서 삼진으로 물러나는 등 아쉬움도 컸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충격적인 '물방망이'를 선보였다. 이상할 정도로 집중력이 떨어지는 모습. 매 이닝 득점권에 주자를 보내고도 불러들이기가 어려웠다. 투수진이 잘 막아냈지만, 의미 없는 일이 됐다.

삼성은 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정규시즌 두산과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9회초 강우 콜드 무승부였다. 2연승을 노렸지만, 일단 이날은 무승부로 끝났다.

점수만 보면 팽팽한 접전이었다. 투수전 양상. 두산도, 삼성도 올라오는 투수들마다 호투를 뽐냈다. 좀처럼 점수를 허용하지 않았다.

반대로 보면, 그만큼 타선이 답답했다는 의미도 된다. 두산도, 삼성도 물방망이였다. 그리고 삼성의 물방망이가 더 차가웠다.

수치가 보여준다. 삼성은 이날 12안타 4볼넷을 얻었다. 무려 16출루다. 게다가 1회부터 8회까지 매 이닝 득점권에 주자가 나갔다. 그런데 얻은 점수는 딱 2점이 전부였다.

1회초 출발은 좋았다. 구자욱의 2루타에 이어 이성곤의 적시타가 터지며 1점을 냈다. 이후 2회초(1타수 무안타), 3회초(2타수 무안타) 기회를 날렸고, 4회초 박해민의 적시타로 다시 1점을 냈다.

이후 5회부터 8회까지 득점권 6타수 무안타였다. 주자가 나가면 도루를 하든 희생번트를 대든 착실하게 득점권에 주자를 보냈다. 8회에는 안타-희생번트로 2루에 갔고, 상대 보크로 3루까지 밟았다. 그러나 다음이 없었다.

두산도 좋지 못한 것은 매한가지였다. 4안타 4사사구로 2점. 득점권에서 6타수 무안타였다. 그래도 2회말 상대 실책 2개로 얻은 만루 기회에서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과 볼넷을 만드는 모습이 있었다.

점수를 내야할 때 내지 못하니 이길 수 없었다. 두산도 위기를 넘긴 후 찬스를 살리지 못한 감이 있지만, 삼성이 더 심했다. 삼성으로서는 이길 수도 있었던 경기를 무승부로 마친 셈이다. 투수들이 아무리 잘 막아도 타선 침묵에는 장사가 없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