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2' 신정근 "점쟁이가 50살 넘으면 잘된다더니.." 너스레 [인터뷰④]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8.05 15:36 / 조회 : 666
image
신정근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정근(54)이 '강철비2 : 정상회담' 이후 쏟아지는 뜨거운 반응을 모두 찾아봤다고 말했다.

신정근은 5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지난달 29일 개봉해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순항 중이다.

신정근은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백두호 부함장 역할을 맡아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 부하들을 살뜰히 챙기는 따스한 면모를 탄탄한 내공의 연기력으로 보여줬다. 그는 '강철비2 : 정상회담'의 후반부를 책임지며 '사실상 주인공'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호평을 받고 있어 행복하다는 신정근. 그는 자신의 연기에 대한 반응을 찾아봤느냐는 질문에 "조금 전 인터뷰 하기 전까지도 보고 왔다"라며 "노안이 왔는데도 눈이 빨개지도록 호평만 찾아보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언론 시사회날부터 몇 군데서 문자가 왔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병에 걸려있다"라고 웃었다.

신정근은 기억나는 호평이 있냐는 질문에 "몇 개가 있다. 그 중에서 '진정한 영웅'이나 '섹시' 이런 건 좀 불편했다. '히든 카드다', '주연 말고도 있다' 그런 말들은 좋은데 섹시는 힘들다"라고 고개를 저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신정근은 "다 감사한 마음에 하는 말이다"라고 말한 뒤 "점잼이가 50살 이후로 잘된다더니.."라고 덧붙여 끝까지 유쾌함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