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싹둑' RYU 심기일전 "내 능력 빨리 보여주고파"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08.05 11:54 / 조회 : 841
image
류현진. /AFPBBNews=뉴스1
2경기 연속 쓴잔을 들이킨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단정하게 이발해 마음을 다잡았다.

뉴스1이 5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현지 언론과 화상 인터뷰를 갖고 다음 경기 필승을 다짐했다.

류현진은 6일 애틀란타 브레이브스 원정에 선발 등판한다. 7월 25일 개막전서 탬파베이 레이스에 4.2이닝 3실점, 7월 31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는 4.1이닝 5실점 부진했다.

류현진은 "새로운 마음으로 경기에 임하기 위해 머리카락을 단정하게 정리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지난 경기에서는 제구력이 완벽하지 않았다. 빨리 이를 끌어 올려 내 능력을 보여주고 싶다"고 다짐했다.

아내 배지현 씨와 갓 태어난 딸은 한국으로 돌아갈 계획이다.

류현진은 "딸이 눈에 아른거린다"면서 "안전한 한국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