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마이웨이' PD "김영옥, ♥임영웅 만남 성사..효도한 느낌"[직격인터뷰]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8.04 10:53 / 조회 : 3007
image
/사진='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담당하는 전치운PD가 배우 김영옥과 가수 임영웅의 만남을 성사시킨 것에 대해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김영옥이 출연했다. 이날 김영옥은 임영웅에 대한 각별한 팬심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김영옥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콕 집어서 말하면 (임)영웅이가 트로트 우열을 가릴 때 꼭 1등 했으면 좋겠다고 할 정도로 꽂혔다. 노인들이 다 너무 좋아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옥은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사랑의 콜센타' 녹화장을 찾아 임영웅을 만났다. 김영옥은 꽃다발을 건네는 임영웅에게 "무슨 꽃을 줘. 되려 내가 받으면 어쩌나. 눈물이 나네"라며 감격했다.

이어 김영옥도 임영웅에게 선물을 전달했고, 임영웅은 바로 선물을 풀어보며 "흰색을 좋아한다. 녹화 때 입으면 될 것 같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임영웅이 좋아하자 김영옥은 눈물을 흘렸다.

전치운PD는 방송 이후 4일 스타뉴스에 "김영옥 선생님이 임영웅 씨를 만나기 전까지 많이 설레어 하셨다"며 "만나고 나서도 여운이 가시지 않는 표정이었다. 제작진 입장에선 어머니 같은 분이라 효도를 한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전PD는 이어 "어느 정도 좋아하는지는 방송을 통해 잘 전달이 됐던 것 같다"며 "이것저것 시시콜콜한 것까지 알아 보고 머리 속에 입력하고…마치 아이돌을 좋아하는 요즘 젊은이들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였다. 다른 가족들은 인정하지 않는데 '임영웅이 손주와 닮아 보인다'는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