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영옥 "꽂힌 임영웅 덕에 젊은 힘이 있다고 생각"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8.03 22:23 / 조회 : 1956
image
김영옥, 임영웅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마이웨이' 김영옥이 '미스터 트롯' 진(眞) 임영웅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대한민국 최고령 현역 배우 김영옥이 임영웅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옥은 "콕 집어서 말하면 (임)영웅이가 트로트 우열을 가릴 때 꼭 1등 했으면 좋겠다고 할 정도로 꽂히는 건 있다. 노인들이 다 너무 좋아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영옥은 "너무 희열이 넘쳐서 나도 모르게 속이 덜 자라고, 덜 늙고 얼굴만 최고로 늙었다. 그런데 나에게 (누굴 좋아하는) 젊은 힘이 있다는 게 아닌가 싶다"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