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미·롯데 사령탑 역임' 김진영 감독 향년 85세로 별세

신화섭 기자 / 입력 : 2020.08.03 16:47 / 조회 : 844
image
롯데 시절 고 김진영 감독. /사진=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프로야구 삼미와 롯데 사령탑을 지낸 김진영 전 감독이 5일 오전 5시 별세했다. 향년 85세.

김경기(52) SPOTV 야구해설위원의 아버지이기도 한 고인은 '인천 야구의 대부'로 한국 야구사에 이름을 남겼다. 1935년 인천에서 태어나 인천고를 졸업했으며 국가대표 유격수로 활약했다. 선수 은퇴 후에는 중앙대와 인하대 감독을 거친 뒤 1983년 인천 연고의 삼미 슈퍼스타즈 제 2대 감독에 임명돼 팀이 청보 핀토스로 바뀐 1985년까지 지휘봉을 잡았다.

감독 첫 해인 1983년 6월 1일 MBC 청룡과 잠실 원정 경기에서는 심판 판정에 항의하며 폭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로 구속을 당했다. 결국 벌금 100만원을 내고 풀려났으나 그 해 감독직을 일시 퇴진한 후 이듬해에야 복귀했다. 83년 삼미 소속의 투수 장명부는 시즌 30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고인은 1990년에는 롯데 자이언츠 감독을 맡았으나 8월 말 중도 하차했다. 통산 프로 감독 성적은 305경기에서 121승 8무 176패(승률 0.407)이다.

빈소는 인천 청기와장례식장 101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5일 오전 6시다, (031)583-4444.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