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군 체벌부터 은폐의혹까지' SK 운명의 날... 상벌위 징계 수위는 [★이슈]

인천=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7.30 05:30 / 조회 : 447
image
SK행복드림구장./사진=뉴스1
선후배 체벌 및 음주운전 논란을 일으킨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에 대한 상벌위원회가 열린다. 어떤 징계가 내려질지 관심이 쏠린다.

KBO는 30일 오전 10시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SK 퓨처스팀 관련 상벌위원회를 개최한다.

지난 5월 SK 신인급 2군 선수들이 강화 2군 숙소에서 선배 선수들에게 얼차려를 받았다. 일부 신인급 선수들이 몇 차례 숙소에 늦게 들어오고 무단 외출을 하는 등 선수단 분위기를 흐린 것이 사건의 발단이었다. SK는 한 달 여 후인 지난달 7일 구단에서 선수단 체벌과 관련한 사실을 인지하고 조사를 통해 자체 징계를 내렸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신인급 선수들의 음주 및 무면허 운전 사실도 전해지며 논란이 가중됐다.

SK의 해명은 이랬다. 경찰에 적발됐다면 중대한 사안이다. 하지만 경찰에 적발되지 않았고, 사건 당일이 아닌 이틀 후 내사 과정에서 드러난 것이기 때문에 자체 징계로 끝낼 수 있다고 봤다. 하지만 음주 후 운전을 했다는 사실과 무면허 운전은 매우 엄중히 받아들여 구단 내 가장 무거운 제재금을 부과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SK가 이를 KBO에 신고하지 않고 자체 징계를 내리면서 문제가 더욱 번졌다. SK는 자체적 징계 사항으로 판단했다며, 결코 은폐 시도는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상벌위에서는 은폐 의도에 대해서도 판단해 징계 범위를 정할 예정이다.

SK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SK 관계자는 "손차훈 단장님의 상벌위 자리에 나갈지 정해지지 않았다. 징계 결과를 보고 내부적으로 회의한 후 입장을 발표할 것이다"고 전했다.

상벌위 징계 수위에 야구계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체벌과 관련해서는 이택근의 사례를 참고할 것으로 봤다. 한 야구계 관계자는 "체벌 수위는 이택근 사례를 참고하지 않겠나 싶다. 이택근은 36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택근과는 달리 도구를 사용하지 않았다고는 하지만 어쨌든 폭력 행위라고 볼 수 있다. 이 기준으로 따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특히 최숙현 선수의 사건이 발생한 지 얼마 되지 않아 KBO가 경각심을 위해 더 센 징계를 내릴 수도 있다고도 봤다.

음주 운전 및 무면허 운전에 대해서는 물음표가 있다. 이 관계자는 "2020 KBO 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를 보면 '적발 시'가 명시되어 있다. SK 선수들은 적발되지 않았다. 무면허 운전에 대한 징계도 규약에 나와 있지 않다. 이 부분에 대해 어떤 징계가 나올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고 고개를 저었다.

마지막으로 은폐 의혹이다. KBO 규약 '제152조 유해행위의 신고 및 처리'에 따르면, 구단이 소속선수가 각호의 행위를 하였음을 인지한 뒤 그 사실을 즉시 신고하지 않거나 은폐하려 한 경우 총재는 당해 구단에 관해 ▲경고 ▲1억원 이상의 제재금 부과 ▲제명 등의 제재를 내릴 수 있다. 관계자는 "SK가 은폐를 하려했든 하지 않으려 했든 간에 일단 KBO에 신고하지 않았다. 1억원의 제재금이 부과될 것으로 보인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