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 송민형, 길용우에 무릎 꿇었다 "강성민 용서해달라"[별별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07.27 20:35 / 조회 : 727
image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 방송화면 캡처


'위험한 약속'의 송민형이 아들 강성민을 위해 무릎 꿇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 최영국(송민형 분)과 민주란(오영실 분)은 한광훈(길용우 분)의 집을 찾았다.

이날 차은동(박하나 분)은 자신의 이복동생이자 최준혁(강성민 분)의 아들인 차은찬(유준서 분)을 최영국의 집에서 데려왔다.

최영국과 민주란, 최준혁(강성민 분)은 한광훈의 집에 찾아가 차은찬을 보게 해달라고 말했다. 민주란은 "우리 준혁이가 뭘 잘못했는지"라며 따졌다. 차은동은 "뭘 어떻게 했는지 지금 그거 조사 중입니다. 제 아버지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누군지 알면"이라고 말했다.

최영국은 "잘못했네. 지훈이한테 내가 한 짓 잘못했어. 내가 자네하고 지훈이에게 죽을죄를 지었네. 내가 어떤 벌이라도 달게 받을 테니까 우리 준혁이 용서해주면 안 되겠나"라며 차은동의 말을 끊으며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한광훈은 "내가 준혁이를 당신처럼 갖다 버렸다면 이렇게 무릎 한 번 꿇는다고 날 용서했겠나? 내가 형사처벌을 왜 미루고 있는지 곧 알게 될 거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차은동을 보며 "내일 이 사람들 은찬이한테서 접근 금지 시켜라"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