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이준기 '2년만에 복귀, 설레고 부담"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7.22 14:18 / 조회 : 468
image
/사진제공=tvN


배우 이준기가 '악의 꽃'으로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준기는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극본 유정희, 연출 김철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몬스터유니온) 제작발표회에서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작품으로는 2년 만에 복귀라 설레고, 부담감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2018년 '무법 변호사' 이후 '악의 꽃'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하게 됐다.

이준기는 "이번 작품은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쉽지 않겠다. 배우로 이런 도전을 맞이할 때 어떤 자세로 작품에 임하고, 퍼즐과도 같은 이야기를 완성시켜나갈 수 있을까 싶었다. 촬영 시작부터 지금까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편으로는 이런 퍼즐게임을 즐기고 있다. 시청자들께서도 인간 군상, 사랑, 믿음, 배반, 진실 등 다양한 이야기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시청자들과 즐길 준비 되어 있다. 제작진, 배우들 믿고 촬영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준기는 극중 금속공예가 백희성 역을 맡았다.

한편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