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국내 최초 ‘에너지 자립도시’ 대전환 선언

김혜림 기자 / 입력 : 2020.07.21 18:25 / 조회 : 459
image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1일 오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광주형 AI-그린뉴딜' 비전 보고회에서 디지털·그린·휴먼 뉴딜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광주시 제공)2020.7.21/뉴스1
광주광역시가 3대 광주형 뉴딜정책 비전발표와 함께 국내 최초로 ‘2045년 에너지 자립도시’로의 대전환을 선언했다.

이용섭 시장은 21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선도도시 광주'비전 선포와 함께 광주형 3대 뉴딜 정책으로 ▲AI기반 ‘디지털 뉴딜’ ▲탄소중립(Net-zero)의 ‘그린뉴딜’ ▲상생·안전의 ‘휴먼뉴딜’을 제시했다.

더불어 오는 2045년 에너지 자립률 100% 달성을 목표로 하는 ‘2045 에너지 자립도시 광주’ 비전 보고를 통해 ‘광주형 AI-그린뉴딜’ 3대 전략과 9대 핵심과제를 발표했다.

이어 광주시 에너지정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인 문승일 서울대 교수가 그린뉴딜 추진계획을 전했다.

이날 보고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SNS를 통해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고, 현장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실장,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 조영탁 전력거래소 이사장, 정지운 광주지역에너지전환네트워크 공동대표 등 관계 핵심 인사들만 참석했다.

광주형 AI-그린뉴딜의 목표는 2045년까지 에너지 자립도시를 실현하는 것으로 시는 1단계로 2030년까지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전력을 전량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2030 기업 RE100’을 달성하고, 2단계로 2035년까지 광주가 사용하는 모든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2035 광주 RE100’을 실현할 예정이다.

이어 3단계로 2045년까지 외부로부터 전력에너지를 공급받지 않는 ‘탄소중립 에너지자립도시 광주’를 실현해 AI기반 에너지 전환의 글로벌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형 AI-그린뉴딜’ 목표실현을 위한 3대 전략으로 ▲녹색분권(Green Democracy) ▲녹색 발전(Green Energy) ▲녹색인프라 및 그린수송(Green AI Infra)를 제시하고, 이에 따른 9대 핵심과제를 발표했다.

광주시는 2045년 에너지 자립도시 실현을 위해 약 24조4716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비 4조312억 원, 지방비 2조2602억 원, 민간투자 18조802억 원이 투입되며 2025년까지는 국비와 시비를 중심으로 사업기반을 조성하고 2025년 이후에는 민간우선투자를 통해 이 사업을 이끌어갈 계획이다. 대규모 그린투자펀드를 조성, 민간투자를 적극 지원한다.

이와 함께 시민들의 의식변화와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2045 탄소중립 에너지자립도시 광주’ 프로젝트는 ▲미세먼지 걱정 없는 친환경 청정도시 ▲떠나는 도시에서 사람과 기업이 찾아오는 광주 실현과 함께 ▲시민들의 일자리가 늘어나고 소득이 증가하는 등 시민들의 삶에도 대전환을 가져올 것이다”고 말했다.

단계적으로 미세먼지의 주범인 석탄화력 발전을 그린에너지로 전환하고 노후 경유차를 수소전기차로 교체하면 40㎿ 수소연료전지 1시간 가동 시 91만 명의 호흡량 정화효과를, 110㎾ 수소전기차 1시간 가동 시 43명의 호흡량 정화효과를 낼 수 있다.

또 2045년 태양광 1645㎿, 수소연료전지 827㎿ 설치용량의 목표가 완성되면 CO2를 89%까지 감축시키고 원전 1기를 대체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광주시는 글로벌 흐름을 선도해 RE100 광주를 실현하게 되면 재생에너지를 확보하지 못해 해외로 이전하려는 국내공장이나 해외공장이 광주로 돌아오는 리쇼어링 효과는 물론 에너지소비도시에서 그린에너지 수출도시로 변신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시민들은 주택 및 아파트 한 가구에서 태양광 1㎾와 소규모 ESS 3㎾를 설치하면 현재 기준 월 2만 원, 연24만6000원을 절감할 수 있다. 또 계약전력 90㎾ 빌딩에서 태양광 30㎾와 ESS 90㎾를 설치하면 현재 기준 월 63만3000원, 연 759만2000원의 절감효과를 볼 수 있다.

광주시는 생산유발 30조491억 원, 부가가치 유발 9조8599억 원, 고용유발 13만4815명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했다.

광주시는 시민 주도 에너지 분권 기반 확립을 위해 시민참여형 에너지거버넌스 운영을 강화한다

시장과 민간전문가를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에너지정책위원회’, 산학연관 실무추진단인 ‘에너지정책지원협의회’, 38개 시민단체가 함께하는 ‘에너지시민협의체’, 에너지 정책·교육·홍보를 전담하는 ‘에너지시민실천단’의 유기적 협업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형 AI-그린뉴딜 정책 추진배경에 대해 “녹색혁명을 광주발전의 호기로 삼아 세계의 녹색시장을 우리의 새로운 성장기반으로 만들어가고자 한다”며 “인류가 직면한 기후·환경 위기에 대응해 우리경제구조를 저탄소 친환경 성장모형으로 탈바꿈시키려는 정부정책을 뒷받침하면서 광주의 도시 경쟁력도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도시경쟁력의 핵심은 안전과 환경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발표한 광주형 AI-그린뉴딜은 기후위기에 대응해 온실가스를 줄이고 불평등을 없애는 탈탄소 청정 도시로의 대전환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뿐만 아니라 안전 광주를 실현하는 담대한 전략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너지자립도시 실현을 통해 가장 안전하고 깨끗하고 살기 좋은 글로벌 녹색도시로 도약하면서 다른 한편에서는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광주시는 향후 그린뉴딜을 뒷받침할 로드맵, 그리고 디지털 뉴딜과 휴먼 뉴딜 정책들을 신속히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