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 사구에 이정후 위협구? NC·키움 얼굴 붉힌 신경전 [★고척]

고척=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07.16 21:41 / 조회 : 838
image
키움 조재영 코치가 NC 더그아웃에 항의하고 있다.


NC 다이노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일촉즉발의 신경전을 벌였다.

NC는 16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키움전서 9-1로 크게 승리, 40승 고지를 밟았다. 하지만 8회말 벤치 클리어링으로 번질 뻔한 찝찝한 상황이 있었다.

NC 두 번째 투수 송명기는 9-0으로 크게 앞선 8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의 이정후 타석에 몸쪽 높은 공을 던졌다.

머리를 향해 공이 날아갔고 이정후는 넘어지면서 가까스로 피했다.

그 순간 1루측 키움 더그아웃에서 고성이 날아들었다. "똑바로 던져!"라는 소리가 들렸다.

이에 NC 더그아웃도 지지 않고 맞받았다. 이 순간 NC 벤치와 가까운 3루에 있던 조재영 코치가 NC 더그아웃 쪽으로 다가갔다. 신경전이 극에 달했다. 주변에서 말려 몸싸움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송명기는 빈볼성 투구 관련 경고를 받았다.

앞서 NC의 간판타자 양의지는 2차례나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양의지는 3회초 3점 홈런을 때린 뒤 6회와 8회 연속해서 사구를 당했다.

공교롭게도 양 측이 모두 예민해질 만한 상황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