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미쓰리는 알고있다' 강성연, 살인 누명 벗었다..진범은 김규선[★밤TView]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07.16 23:09 / 조회 : 298
image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있다' 방송화면 캡처


'미쓰리는 알고 있다'의 박신아 살해 진범이 김규선으로 밝혀지며 강성연은 누명을 벗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에서 양수진(박신아 분)의 손톱에서 나온 DNA가 이궁복(강성연 분)으로 밝혀졌다.

이날 인호철(조한선 분)은 봉만래(문창길 분)를 체포하기 위해 차량을 추적했다. 인호철은 이궁복과 이동하던 중 봉만래의 유서가 발견됐다는 말을 들었다. 봉만래는 유서에 자신이 진범이라고 시인했다. 그러던 중 인호철은 양수진의 손톱에서 이궁복의 DNA가 발견됐다는 소식을 들었고, 이궁복을 체포했다.

그러나 진범은 이궁복도, 봉만래도 아닌 이명원(이기혁 분)과 한유라(김규선 분)였다. 이명원과 바람을 피우던 양수진은 이명원의 집에 찾아갔다. 양수진은 이명원에게 사실을 털어놨다. 양수진은 "2년 전 궁아파트 사거리 뺑소니 사건. 우리 엄마였어. 차에 치인 사람. 나도 그 자리에 있었고. 당신도 있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있었어. 이제야 얼굴이 드러난 것뿐이야"라며 휴대폰을 내밀었다.

자신의 뺑소니 증거가 있다고 생각한 이명원은 휴대폰을 빼앗으려 양수진과 몸싸움을 벌였다. 그러던 중 이명원은 양수진을 아파트에서 추락시켰다.

이를 CCTV로 지켜보단 한유라는 떨어진 양수진에게 다가갔다. 그러나 양수진은 아직 살아있었고 한유라를 보며 웃었다. 불임으로 힘들어하던 양수진은 자신의 남편 이명원과 바람을 피워 아이를 밴 양수진을 보며 분노했다. 결국 본 한유라는 양수진의 목을 졸라 살해했다.

양수진의 손톱 밑에서 나온 DNA는 양수진이 이궁복을 실수로 할퀴며 생긴 것이었다. 그렇게 사건의 전말은 밝혀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