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리는 알고있다' 조한선X강성연, 문창길 유서 소식 들었다[별별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07.16 22:18 / 조회 : 330
image
/사진=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있다' 방송화면 캡처


'미쓰리는 알고있다'의 조한선과 강성연이 문창길이 유서를 썼다는 말을 들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에서 인호철(조한선 분)과 미쓰리 이궁복(강성연 분)은 사라진 봉만래(문창길 분)을 찾았다.

이날 인호철과 이궁복은 봉만래의 차량을 추적했다. 봉만래의 차량을 따라가던 중 인호철은 봉만래가 유서를 남겼다는 걸 들었다.

봉만래는 유서에 "제가 죽였습니다. 감옥에 가려다 차마 혼자 들어갈 수가 없어서 같이 가는 길을 택했습니다. 치매 중증 아내를 제 앞가림도 못 하는 자식들에게 어찌 맡길 수 있겠습니다. 아내가 평생 사랑으로 키운 자식들에게 구박덩이가 되는 걸 어찌 보겠습니까"라며 자신의 범행을 시인했다.

이어 "부디 용서해주시길 바랍니다. 죗값을 우리 편한 대로 받겠다고 해서 죄송합니다. 수고들 그만하시라고 마지막 편지 보냅니다. 고인을 따라가 용서를 빌겠습니다. 그리고 집을 판 값은 고인 어머니 병원비로 써주십시오.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