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SK, 킹엄 대신 외국인 타자 타일러 화이트 영입... 총액 16만 달러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7.16 09:38 / 조회 : 577
image
타일러 화이트./AFPBBNews=뉴스1
SK 와이번스가 새로운 외국인 타자를 영입해 타선 강화를 노린다. 주인공은 LA 다저스에서 뛰었던 타일러 화이트(30)다.

SK는 16일 공식자료를 통해 타일러 화이트를 연봉 13만 달러, 옵션 3만 달러 총액 16만 달러에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SK는 지난 2일 우측 팔꿈치 통증으로 재활 중이던 외국인 투수 닉 킹엄(29)을 웨이버 공시한 후 다양한 경로로 신속하게 대체 외국인 선수를 물색해 왔다.

이에 SK는 올 시즌 침체된 타선을 강화하기 위해 야수를 물색하던 중 몇 년 전부터 관심 있게 지켜보던 타일러 화이트와 계약을 하게 됐다.

정교함과 장타력을 겸비한 우투우타 내야수인 화이트는 내외야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 특히, 투수 유형과 상관없이 우수한 타격 능력을 갖췄으며 득점권 시 높은 집중력으로 타점 생산 능력이 뛰어나다고 평가받고 있다.

지난 2013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33라운드로 입단해 프로생활을 시작한 화이트는 2016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4시즌 동안 통산 256경기에 출전해, 179안타, 103타점, 26홈런, 타율 0.236을 기록했다. 트리플A 통산 282경기에 출전해, 335안타, 230타점, 59홈런, 타율 0.311을 기록했다.

SK는 타일러 화이트가 최정, 로맥, 한동민과 함께 중심타선의 무게감을 더해주며, 많은 타점을 생산해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화이트는 조만간 입국해 2주간의 자가격리와 메디컬 체크를 마친 뒤 늦어도 8월 중순 안에 팀에 합류할 계획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