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김도훈 감독, “FA컵 우승이 목표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7.15 22:14 / 조회 : 196
image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가 경주한수원을 꺾고 K리그1 1위의 자존심을 지켰다.

울산은 15일 오후 7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16강)에서 비욘 존슨과 이동경의 연속골로 경주한수원에 2-0 승리, 5라운드(8강)에 안착했다.

이날 김도훈 감독은 평소 기회가 적었던 정동호, 이동경, 김성준, 비욘 존슨, 정훈성, 김기희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개인 컨디션, 경기력, 조직력 등을 점검했다. 예상과 달리 경주의 수비는 단단했고, 몇 차례 역습에 위기를 맞기도 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주니오와 이청용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주니오-비욘존슨 투톱이 가동됐다. 그럼에도 꼬인 실타래는 잘 풀리지 않았다. 후반 28분 김태환으로 마지막 교체를 꺼냈다. 적중했다. 후반 30분 김태환의 크로스를 비욘존슨이 헤더골로 연결했다. 분위기를 가져왔다. 상대 맹공을 잘 막아냈다. 추가시간 이동경이 문전에서 오른발 감아 차기로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선수들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FA컵은 결과가 중요하다. 비욘존슨과 이동경이 골 맛을 봐 앞으로 리그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본다. 출전 시간이 적었던 선수가 많이 나섰다. K3리그 팀이라 부담을 가질 수 있었는데, 90분 안에 결정했다”고 기뻐했다.

최근 김도훈 감독의 용병술이 빛을 내고 있다. 지난 12일 대구FC와 리그 11라운드 원정(3-1 승)에서 후반 35분 교체 투입된 김인성이 1분 만에 주니오의 골을 도왔다. FA컵에서도 측면 지배자 김태환이 투입 2분 만에 크로스로 선제골을 이끌어냈다.

이에 김도훈 감독은 “김태환은 계속 경기에 출전하는 상황이었다. 사실, 휴식을 줄까 생각했다. 결과가 중요했다. 경기를 지켜보면서 상대 약점을 파악했을 것이다. 돌파를 통한 크로스가 조금 더 필요해 꺼낸 카드다. 잘해줘 고맙다”고 찬사를 보냈다.

울산은 2017년 부산 아이파크를 꺾고 FA컵 정상에 섰다. 김도훈 감독 체제에서 이룬 첫 우승 트로피다. 3년 만에 다시 최고 자리를 넘본다. 김도훈 감독은 “좋은 선수들에게 긍정적 에너지를 받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리그 일정이 바뀌었다. 이로 인해 FA컵에 전력을 다할 수 있다. 이제 5경기 중 1경기 끝났다. 남은 4경기(8강, 4강, 결승 1, 2차전) 모두 집중하겠다. 상대가 누구든 마지막에 웃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