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디션·심리 상태 파악이 먼저" 김태형 감독의 '투수 리드' 지론 [★잠실]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7.16 05:27 / 조회 : 336
image
두산 김태형 감독.
'포수 출신' 두산 베어스 김태형(53) 감독이 포수 역할 중 하나인 투수 리드에 대해서 지론을 밝혔다.

김태형 감독은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포수에게 좋은 리드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두산은 올 시즌 35승25패로 3위를 기록하며 순항하고 있다. 하지만 투수진이 평균자책점 5.17로 리그 8위 하위권에 자리하고 있다. 조금 더 높은 순위로 치고 올라가지 못하고 있는 이유로 꼽힌다. 지난해와 비교하니 더욱 아쉽다. 지난해 두산 팀 평균자책점 3.51로 리그 2위를 기록했었다. 그러다 보니 주전 포수 박세혁(30)의 투수 리드가 부족하다는 시선이 생기고 있다.

이에 김태형 감독은 "투수 리드는 똑같은 투수라도 이 투수가 오늘 컨디션이 어떤지, 심리 상태는 좋은지 등을 파악해서 이끌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것이 리드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image
두산 포수 박세혁.


그렇다고 박세혁이 부족하다는 것은 아니다. 그에 대한 신뢰는 크다. 같은 포수 출신이기에 누구보다 박세혁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는 김태형 감독이다. 그래서 더 많이 이야기해주고 조언도 아끼지 않고 있다. 김 감독은 "내가 포수 출신이라 세혁이에게 투수 리드와 관련해 하는 말은 있다. 세혁이는 볼 배합이 문제가 아니라 투수들을 확 잡고 갈 수 있는 힘이 더 있어야 한다. 투수가 사인을 싫다고 한다고 그냥 바꿔주는 게 아니라 '이 사인은 확실히 가야 해'라고 말하는 힘이 있어야 한다. 밀어붙여야 할 때는 조금 더 투수하게 강력하게 이야기를 해서 끌고 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와 비교해 젊은 투수들이 많아진 부분이 박세혁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것이 김태형 감독의 분석이다. 김 감독은 "지난해는 정신없이 했을 것이고, 올해는 젊고 어린 투수들이 많다. 그만큼 본인(박세혁)이 더 연구하고 노력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래야 어린 투수들이 (박세혁을) 믿고 따른다. 박세혁에게도 이 이야기를 한번 해준 적이 있다. 주전 포수가 되는 게 힘들다"고 토닥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