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측 "'슈돌' 제작진에 방송 중단 요청..가족 피해"[공식]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7.15 13:24 / 조회 : 360
image
신현준 /사진=김창현 기자


갑질 의혹을 제기한 전 매니저 김광섭 대표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배우 신현준이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잠정 하차할 전망이다.

신현준 소속사 에이치제이 필름 측은 15일 공식입장을 내고 "신현준 씨 가족이 너무 많은 피해를 받고 있다"며 "가족에게 돌아가는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작진에게 양해를 구하고 잠정 중단 요청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벌어지고 있는 사안들을 잘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지난 6일 신현준 가족의 출연 소식을 알렸다. 이후 김 대표는 한 매체를 통해 과거 13년 간 신현준에게 부당한 대우를 당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지난 12일 예정대로 신현준 가족의 촬영분을 방송했으나, 신현준은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자 방송 출연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대표는 신현준에게 막말과 폭언 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업무 초반 2년간 월 60만원을 급여로 받았으며, 구두로 약속한 9대 1의 수익 배분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김 대표는 신현준의 친모에게 개인 운전 업무, 세차, 심부름 등 사적인 업무를 강요받기도 했다고 했다.

이에 에이치제이필름 측은 "거짓이 아닌 진실로 대응을 하겠다"며 "거짓투성이인 김광섭은 물론이고 이 사람이 제공하는 허위사실에 뇌동하여 유포하는 행위에 대하여도 법적인 책임을 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