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 사랑에 관한 연출작 3편 공개..♥김남주 깜짝 출연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7.15 09:18 / 조회 : 389
image
/사진제공=KBS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김승우가 그린 다양한 사랑의 모습을 '포가튼 러브', '퓨어 러브', '언체인드 러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15일 KBS에 따르면 김승우가 독립영화관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한다. 그는 자신이 연출한 영화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말한다.

첫번째 작품인 '포가튼 러브'에서는 이태란이 출연해 김승우와 호흡을 맞췄다. 어느새 중년의 나이가 된 태란은 우연히 와인바에서 어린 시절의 남자친구와 만나게 된다.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서로의 대화를 통해 옛시절의 좋았던 감정을 떠올리게 된다. 또한 주설옥이 직접 OST에 참여했으며, 김승우가 직접 작사를 한 노래다. 특히 김남주의 깜짝 출연을 찾아보는 재미가 있는 작품이다.

image
/사진제공=KBS


두 번째 작품은 '퓨어 러브'다. 다양한 작품에서 조연으로 활약한 고수희가 이번에는 옛사랑과의 추억에 빠지는 주연배우 수희로 등장한다. 친구들과 동네에 새로 생긴 카페에 들른 수희는 옛친구 건명을 만나게 된다. 너무나도 달라져 버린 모습에 건명은 수희를 알아보지 못하고, 수희는 건명과의 아련한 옛 추억을 떠올린다. 피천득 작가의 인연에서 출발해 김승우가 작품의 시나리오를 쓰게 됐다는 후문이다.

세 번째 작품은 김승우의 첫 연출작인 '언체인드 러브'다. 오래된 연인 해준과 승연이 주인공이다. 서로 사랑하지만 두 사람의 바이오리듬은 어쩐지 잘 맞지 않는다. 게다가 해준의 친구인 강우는 승연에게 마음을 두고 있다. 앞서 두 작품이 사랑에 관한 현실적인 면과 추억의 아련함을 드러내고 있다면, '언체인드 러브'는 SF크로스오버 장르형식으로 만들어졌다. 승연의 연인이자 작가인 해준이 쓴 책 속의 인물이 실제로 나타난다.

첫 작품인 '언체인드 러브'부터 매년 꾸준히 단편영화 연출을 한 김승우는 "여자와 남자, 그리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며 영화감독이 꿈이었음을 밝혔다. 1989년 임권택 감독의 '장군의 아들'로 오디션을 보고 배우로 연예계 생활을 시작한 김승우는 데뷔 30년이 넘어서야 영화감독을 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며, 영화에서 빠질 수 없는 건 멜로라고 전했다. 또한 어린 시절 '러브스토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애수'등 대작에서 빠질 수 없는 것 역시 사랑이었다며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한편 김승우의 사랑에 관한 세 가지 단편 영화 '김승우 배우감독전'은 오는 17일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