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승 작곡가 "싹쓰리 활약 기대..두 번째 트랙 꼭 발매할 것"(인터뷰②)[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100) 이현승 작곡가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7.15 10:30 / 조회 : 717
편집자주[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image
이현승 작곡가/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인터뷰①에 이어

-최근에는 '놀면 뭐하니?'에 출연했다. 어떻게 출연하게 됐는가.

▶정말 거짓말 하나 하지 않고, 녹화 전날에 비한테 전화가 와서 촬영하게 됐다. 비와 정말 친하지만 아직까지도 저에겐 '슈퍼스타'와 같은 느낌이 강하다. 그런 비가 저를 찾아준다는 게 고마웠다. 그런데 말한 것처럼 전날에 연락 왔기 때문에 준비가 안 된 상태였다. 그래서 밤새 트랙을 준비했고, 그렇게 방송에 나가게 됐다.

-방송에서 준비한 2개의 트랙을 공개했는데 반응이 좋았다. 특히 두 번째로 선보인 트랙을 향한 반응이 뜨겁다.

▶상상도 못했다. 워낙 급하게 준비했기 때문에 방송에 피해만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 특히 말씀하신 트랙은 제가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하다 보니 긴장해서 코드를 까먹어 사실 다르게 쳤다. 앞에 스태프 분들과 카메라가 있으니까 긴장해서 순간 까먹었는데 그게 방송으로 나갔는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린다.

-그러나 방송에서 비가 갑자기 레게를 말하면서 지금의 '신난다'라는 새로운 곡이 탄생했다.

▶저도 당황스러웠다. 정말 사전에 비와 이야기를 맞춘 것도 없었고, 당시 녹화가 비가 제 작업실에 들어오면서부터 바로 시작됐다. 정말 100% 리얼로 진행되다 보니 그런 상황이 나왔고 '신난다'가 탄생하게 됐다. 그런데 비 성격이 방송에서 보는 그대로다. 제가 봤던 아티스트 중 가장 순수하고 성실한 사람이 비다. 지훈이가 저를 찾아준 거니까 당연히 작곡가는 아티스트의 의견에 따라야 한다.

-'신난다'에 대한 반응이 양분된 게 사실이다.

▶제 노래 중에 '8282'나 '보여줄게'처럼 템포가 급변하는 노래들이 있다. '보여줄게' 같은 경우는 BPM이 70으로 시작해 140이로 급변하는데 2배로 늘어나면 이질감이 없다. 그러나 '8282'와 같은 경우는 발라드와 댄스를 모두 한 곡에 녹여낸다는 기획으로 작업한 것이기 때문에 공유할 수 없는 bpm이 공존하는 곡이 됐다. '신난다'를 작업하면서 여기에 아이디어를 얻었다. 세 분 모두 각자의 분야에서 시대를 풍미했던 솔리스트였기 때문에 개성을 다 녹여내고 싶었다. 그래서 앞에는 레게로 시작해 퍼포먼스를 할 수 있는 강한 후렴구를 쓰게 됐다. 곡을 쓰면서 대중의 반응보다는 싹쓰리에 초점을 맞췄다.

-'신난다'에 앞서 보여줬던 두 트랙의 경우 추후에 음원 사이트에서 볼 수 있을까.

▶반응이 좋아서 꼭 보여드리고 싶다는 게 제 생각이다. 특히 두 번째로 보여드렸던 트랙의 경우 지금도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작업 중이다. 어떤 가수에게 가면 100% 어울릴지 고민 중이다. 기대해주셔도 좋다.

-싹쓰리가 올여름을 싹 쓸어버릴 수 있다고 보는가.

▶물론이다. 특히 세 분이 하나의 그룹으로 뭉쳐 활동하는 모습이 코로나19로 활동이 위축된 지금 대중에게 큰 선물이다. 특히 이효리와 비의 경우 지금 과거의 '슈퍼스타'의 모습을 벗고 대중과 매우 가까워졌고 이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런 그림을 또 언제 볼 수 있을까. 저 또한 잠깐 그 프로젝트에 참가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인터뷰③에 계속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