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XX, 네 얼굴 80kg"..울림엔터 대표, 술먹고 인피니트에 폭언·폭행 논란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7.14 11:24 / 조회 : 1925
image
인피니트 김성규(왼쪽), 남우현 /사진=스타뉴스


울림엔터테인먼트 이중엽 대표가 술에 취해 소속 가수 인피니트에게 공개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팬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지난 13일 밤 인피니트 멤버 남우현은 김성규와 이 대표와 함께 있는 자리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맥주를 앞에 두고 등장부터 한껏 취기 어린 이 대표는 모자를 쓴 남우현의 머리를 손으로 세게 내리쳤다. 이에 남우현은 팬들을 향해 "방금 보셨냐"며 "나를 이렇게 때린다. 너무 때리시네"라고 말했다.

이 대표의 폭언도 이어졌다. 그는 남우현에게 "이 라이브는 뭘 위한 거야"라며 핀잔을 주는가 하면, "네 얼굴은 80kg니까 그만해"라며 외모를 지적했다.

또 남우현에게 "이 XX 되게 얌전해졌어"라며 욕설을 했고, 남우현은 "욕은 하지 마세요"라고 그를 저지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이XX가 뭐가 욕이냐. 너 내XX 아니야"라고 물었고, 남우현은 "저 사장님 XX 아닌데요. 저도 부모님이 다 계시는데 왜", "말 조심 해달라"고 반박했다. 옆에 있던 김성규도 "우현이한테 이XX라뇨"라며 이 대표를 말렸다.

또 휴대폰 문제로 라이브 방송을 켜지 못한다는 김성규에게 "(팬들과)소통하기 싫은 거다"라고 말해 분위기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image
/사진=남우현 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


해당 라이브 방송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상에는 이 대표의 태도를 "무례하다"고 지적했다. 물론 이 대표는 단순히 인피니트에게 친근감과 애정을 그저 거친 언행으로 표현한 것일 수도 있지만, 한 소속사 대표로서 공개적으로 적절치 못한 언행을 보였다는 점에서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