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스타 키우자' KBO, 신한은행과 퓨처스리그 스폰서십 계약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7.14 11:17 / 조회 : 410
image
KBO. /사진=뉴스1
KBO가 신한은행과 KBO 퓨처스리그 스폰서십을 체결하고 마케팅 활동을 본격화 한다고 14일 밝혔다.

KBO는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후원을 3년 째 진행하고 있는 신한은행은 KBO 리그의 미래 스타들이 활약하는 KBO 퓨처스리그에 대한 후원을 결정하고, 리그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파트너십 활동을 KBO와 함께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KBO는 잔여시즌 동안 퓨처스리그가 개최되는 각 구장을 통한 신한은행 SOL 홍보 활동과 함께 중계를 통해서도 신한 쏠야구 브랜드를 노출할 예정이다. KBO와 신한은행은 이번 스폰서십 체결을 계기로 양 사의 동반성장이라는 목표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

KBO는 새로운 퓨처스리그 중계권 계약을 통해 올 시즌부터 네이버, 카카오, 유튜브(스포카도 채널)에서 매주 3경기 이상을 중계하며, 야구팬들에게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퓨처스리그 산업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KBO는 "현재까지 생중계 누적 접속자 수가 2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야구장을 찾지 못하는 팬들의 관심이 퓨처스리그로 확대되었다"며 "선수들 또한 동기부여가 되어 멋진 플레이로 보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퓨처스리그 마케팅 활성화를 통해 리그 산업화를 위한 초석을 마련하고 파트너십 등을 통해 다양한 비즈니스 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