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진성 "유산슬, 작명비 못 받았다..현물 좋아"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7.14 10:31 / 조회 : 236
image
/사진=MBC에브리원


트로트 가수 진성이 '비디오스타'에서 예능 대세로서의 저력을 과시한다.

1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트로트 사제 특집! 해 뜰 날엔 태클을 걸지 마'로 꾸며지는 가운데, 트로트계의 스승과 제자를 자처하는 송대관, 진성, 김수찬, 신인선, 신성 등 화려한 출연자들이 총출동한다.

특히 1994년 '님의 등불'로 데뷔해 '태클을 걸지 마', '안동역에서', '보릿고개' 등을 히트 시키며 트로트 레전드 반열에 오른 진성이 예능대세로서의 저력을 과시했다고.

진성은 녹화 초반부터 "서론이 길다"는 후배들의 핀잔에 "토크를 약분 하겠다"고 선언했다. 곧 이어 그는 "약분을 해버리면 액기스가 안 나오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수찬이 "진성 선생님은 나한테 개인기 검사까지 받는다"고 폭로하자 진성은 방송에서 한 번도 공개한 적 없는 '애교 3종 세트'부터 '나훈아 필모사'까지 아낌없는 개인기를 선보였다.

이날 진성은 유재석의 부캐, 트로트가수 유산슬의 작명비화를 밝히기도 했다. 진성은 "아직 유산슬 작명비를 받지 못했다"며 "지금 기다리고 있는데 난 현물이 좋다"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

한편, 진성은 신곡 '상팔자', '못난 놈' 라이브 무대도 선보일 예정이다. 행사로 잔뼈 굵은 베테랑답게 녹화장을 행사장처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