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환상골 '도우미' 콜라시나츠, "아스날 떠나라" 팬들 맹비난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7.14 16:36 / 조회 : 700
image
세아드 콜라시나츠. /사진=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아스날 수비수 세아드 콜라시나츠(27)의 패스 실수에 대해 팬들의 비난이 거세다.

아스날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홈경기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대한민국 공격수 손흥민(28·토트넘)이 아스날에 아픔을 안겼다. 그는 0-1로 뒤진 전반 19분 상대 패스 실수를 가로챈 뒤 정확한 칩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과정에서 콜라시나츠는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 팀 동료 다비드 루이스(33)를 향해 부정확한 패스를 건넸고, 루이스가 이를 잡지 못해 손흥민의 공격 기회로 연결됐다. 손흥민은 이 상황을 놓치지 않고 환상골을 터뜨렸다. 콜라시나츠가 '도우미' 역할을 한 셈이다.

이날 영국의 데일리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아스날 팬들은 트위터를 통해 콜라시나츠의 실수를 거세게 비판했다. 대부분 "제발 좀 나가", "이제 떠나야 한다" 등의 글을 적으며 콜라시나츠의 이적을 바랐다.

올 시즌 콜라시나츠는 리그 23경기에서 2도움을 기록 중이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콜라시나츠에게 시즌 평점 6.52를 부여했다. 전체적으로 활약이 좋지 않았다는 뜻이다. 토트넘전 평점도 5.52에 불과했다.

덕분에 분위기를 바꾼 토트넘은 후반 36분 코너킥 상황에서 팀 수비수 토비 알더베이럴트(31)가 손흥민의 크로스를 받아 결승 헤더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올 시즌 14승10무11패(승점 52)로 8위, 아스날은 12승14무9패(승점 50)으로 리그 9위를 기록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