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손흥민, 60% 득표로 아스날전 '킹 오브 더 매치'

김동영 기자 / 입력 : 2020.07.13 06:50 / 조회 : 803
image
아스날전 이후 경기 MVP인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된 손흥민. /사진=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 캡처
토트넘 홋스퍼의 '손세이셔널' 손흥민(28)이 펄펄 날았다. 경기 MVP도 손흥민의 몫이었다. '킹 오브 더 매치(KING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왕이 된 남자' 손흥민이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아스날전에서 손흥민의 1골 1어시스트 활약에 힘입어 2-1의 승리를 거뒀다.

기분 좋은 북런던 더비 승리였고, 아스날을 9위로 끌어내리며 8위로 올라섰다. 승점 52점.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 걸린 4위 혹은 5위까지는 여전히 거리가 멀다. 그래도 실낱같은 희망은 이어가게 됐다. 최소한 유로파리그 진출을 위해서라도 순위는 더 올려야 한다.

손흥민이 폭발했다. 손흥민은 전반 19분 상대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공을 가로채 침착한 마무리로 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36분에는 코너킥을 통해 토비 알더베이럴트의 골을 도우면서 어시스트까지 추가했다. 1골 1어시스트.

이를 통해 손흥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10골 10도움으로 '10-10 클럽'에 가입했다. 최근 4시즌 연속 리그 두 자릿수 득점도 일궈냈다. 역시 손흥민은 공격수였고, 공격할 때 빛을 발했다.

경기 MVP에도 선정됐다. 프리미어리그는 경기 후 '킹 오브 더 매치'를 뽑았고, 손흥민이 주인공이 됐다. 60.2%의 압도적인 득표율을 보였고, 2위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13.1%·아스날)를 크게 앞섰다. 두 번째 골의 주인공 알더베이럴트가 11.9%로 3위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