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울릉도 여행 2탄.."하고 싶은거 다 해"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7.12 11:44 / 조회 : 487
image
/사진='1박2일'


배우 김선호가 폭발적인 연기력을 뽐낸다.

12일 방송 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하고 싶은 거 다 해' 울릉도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위시리스트를 완벽 반영한 코스로 만족도 100% 투어를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아름다운 경치와 다채로운 먹을거리를 자랑하는 울릉도에서 완벽한 힐링을 맛보는 여섯 남자의 여행기가 계속해서 이어진다. 특히 '1박 2일'의 하이라이트이자 역대급 메뉴의 라인업이 예상되는 저녁 식사를 걸고 여섯 남자의 고성 대결이 펼쳐진다.

배우 나문희의 레전드 명장면으로 손꼽히는 '호박고구마'를 성대모사, 가장 높은 데시벨을 기록하는 미션이 등장해 흥미진진한 승부를 예고한다. 승리뿐만 아니라 웃음도 포기할 수 없는 멤버들은 거침없는 고성을 내지르는 것은 물론, 디테일을 살린 연기까지 함께 보여주며 폭소를 유발한다.

특히 '예.뽀' 김선호는 무려 1인 3역을 오가는 메소드 연기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나문희뿐만 아니라 박해미, 심지어 이순재 역할까지 소화하며 명장면을 완벽히 재현하는 그의 활약에 주위의 감탄과 폭소가 쏟아졌다고. 이어 도전한 다른 멤버들 역시 승부와 웃음 사이 고뇌하며 각양각색의 성대모사를 보여줬다고 해 본방송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1박 2일 시즌4' 울릉도 여행 두 번째 이야기는 12일 오후 방송 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