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서예지, 트라우마 넘으며 애틋 로맨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7.12 08:29 / 조회 : 5164
image
/사진='사이코지만 괜찮아' 방송화면 캡처


김수현과 서예지가 트라우마를 함께 넘으며 ‘안전핀 로맨스'를 점화시켰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극본 조용·연출 박신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 골드메달리스트) 7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5.6%, 최고 5.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은 평균 4.4%, 최고 4.7%를 기록해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엄마의 사랑을 뒤늦게 깨달은 문강태(김수현 분)와 엄마의 기억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머리를 자른 고문영(서예지 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앞서 문강태는 밤새 악몽에 시달린 고문영의 곁을 지켰고, 이튿날엔 일부러 시간을 내 그녀와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고문영을 데리고 나가 드라이브를 하고 맛있는 음식들을 먹이며 경치 좋은 산책로를 함께 거닌 것.

그러던 중 고문영은 문강태에게 "당최 욕구란 게 없잖아. 먹고 싶은 것도, 갖고 싶은 것도, 그렇다고 딱히 하고 싶은 것도 없이 매사 시큰둥"이라며 뼈 때리는 말을 던졌다. 문강태는 "참는 거야. 누구나 너처럼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살진 않아"라고 응수했다. 그러나 고문영은 욕구를 참지 말라며 "네 안전핀... 내가 뽑아줄까?"라고 말해 문강태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후 문강태는 고문영에게 언젠가 형을 위해 자신이 직접 만들었던 악몽인형을 건네 악몽으로 힘들어하는 고문영을 위로했다. 이런 섬세한 배려에 고문영 역시 마음 한쪽이 따뜻해짐을 느꼈다.

그런가 하면 어린 시절 엄마와 형과 함께 짬뽕을 자주 먹으러 다녔던 이유가 실은 자신이 좋아하기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서 오래 응어리진 문강태의 상처도 아물어가기 시작했다. 자고 있는 자신을 어루만지며 미안하다고 울던 엄마의 기억을 떠올린 그는 서러운 눈물을 흘려 안방에 먹먹한 감동을 일으켰다.

괜찮은 정신병원을 찾은 고문영은 지난번 자신을 딸로 착각한 환자 강은자(배해선 분)로부터 사과를 받았다. 고문영은 그 보상으로 강은자에게 늘 두르고 다니던 숄을 요구했고 강은자는 생전 딸이 선물한 것이라 잠시 망설였지만 이내 고문영에게 건네줬다. 이로써 딸에 대한 그리움과 마음의 짐을 고문영이 털어버리게 해준 셈인 것. 문강태는 "잘했어, 고문영"이라며 다정한 눈빛으로 칭찬했다.

이후 고문영도 성으로 돌아가 자신의 긴 머리칼을 스스로 잘라냈다. 이는 그녀가 쓴 동화 '봄날의 개' 속 목줄 끊는 법을 잊어버려 도망가지 못하는 개와 달리, 오랜 시간 발목 잡혔던 끔찍한 악몽과 기억으로부터 탈출하려는 의지였다. 문강태는 비죽비죽한 고문영의 머리를 정돈해준 후 "예쁘다"고 말했고 한층 가까워진 핑크빛 기류를 조성했다.

이처럼 문강태와 고문영은 서로의 트라우마도 함께 넘으며 한층 더 애틋하고 각별한 사이로 발전해 로맨스의 화력을 높이고 있다. 이제는 마주보며 미소를 짓게 된 두 사람 앞에 어떤 핑크빛이 펼쳐질지 8회가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12일 오후 8회가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