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유해진, 차승원 간섭에 "내가 좋다는데 왜"[별별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07.10 22:09 / 조회 : 283
image
/사진=tvN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화면 캡처


'삼시세끼 어촌편5'의 유해진이 차승원의 요리 간섭에 반발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유해진과 차승원이 서울에서 다시 만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유해진은 고추장찌개와 계란말이에 도전했다. 유해진은 계란말이부터 시작했다. 차승원은 "계란을 아래로 보내"라고 알려줬지만 유해진은 계속 알아듣지 못하며 우왕좌왕했다.

차승원은 유해진이 계란말이를 썰 때 고추장 찌개의 간을 봤다. 차승원은 "설탕을 더 넣어야 해"라며 양파를 썰어 넣었다. 제작진은 계속해서 재료를 추가하는 차승원에게 "본인 요리가 아니잖아요"라며 차승원을 말렸다. 유해진은 "내가 이걸 하고 있으니까"라며 웃었다.

차승원은 유해진에게 고추장 찌개를 맛보라고 했다. 유해진은 "딱 좋은데"라고 말했지만, 차승원은 "후추를 넣으면 맛이 달라지지"라고 조언했다. 유해진은 "내가 딱 좋다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