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정우성 "첫 리딩서 곽도원 북한 사투리, 비웃었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7.10 21:04 / 조회 : 368
image
/사진='연중 라이브' 방송 화면


배우 정우성이 곽도원의 북한 사투리 연기를 비웃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 정보 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에서는 영화 '강철비2'에 출연한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시즌1에서 북한 요원 역을 맡았던 정우성은 시즌2에서 남한 대통령 역을 맡게 됐다. 이날 정우성은 북한 호위총국장 역을 맡은 곽도원의 북한 사투리 연기에 대해 "첫 리딩 때 곽도원 배우가 대사를 치는데 큰 소리로 배꼽 잡고 웃었다. 아주 비웃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우성은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는 사투리를 구사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곽도원은 "사투리는 마음속에 있는 것"이라며 웃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