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부산행' 후 좀비 대중화..좀비 뛴다고 혼났는데.." [인터뷰③]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7.10 11:24 / 조회 : 511
image
연상호 감독 / 사진제공=NEW


'반도'의 연상호 감독이 '부산행' 이후 한국 영화에서 좀비가 대중화 된 것에 대해 "그때는 좀비가 뛴다고 말이 많았다"라고 말했다.

연상호 감독은 1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반도'(감독 연상호) 라운드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연상호 감독은 2017년 '부산행' 이후 3년 만에 속편인 '반도'로 관객을 만나게 됐다.

영화 '부산행'이 천만 명 넘는 관객을 모으며 마이너 장르였던 좀비 물이 한국에서도 대중화 됐다.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 때 좀비물 준비하기가 더 까다로웠다. 좀비가 마이너 하다. 마이너한 것을 좋아하는 분들은 그것에 대해 딥하게, 깊이 들어간다"라며 "'부산행'이 대중적으로 잘 됐기 때무에 기준점이 된 것도 있다. 그런데 '부산행'이 처음 나왔을 때만 해도 말이 많았다"라고 밝혔다.

연 감독은 "좀비를 좋아하는 사람이 만들었는데 왜 좀비가 뛰냐. 좀비는 빠른게 아니다라는 이갸기가 많았다"라며 "'부산행' 할때도 전세계에 좀비물이 많이 나왔고, 뛰는 좀비는 클래식한 좀비가 아니라고 한 사람도 있지만 저는 '부산행'은 조지 로메로 감독의 작품 특성을 따른 클래식한 좀비 영화라고 생각한다. '반도'는 '부산행' 이후 새롭게 하고 싶은 생각이 있었지만, 연장 선상에 있다고 생각하고 클래식한 부분을 안고 작업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반도'는 7월 1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