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또다시 마약 양성 적발 "집행유예 취소 신청"[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7.10 11:40 / 조회 : 10045
image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아이돌그룹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고 집행유예 선고를 받은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집행유예 기간이 끝나지도 않은 시점에 마약 검사를 받고 양성 반응이 나와 향후 사법처리 여부 결과가 주목된다.

10일 스타뉴스 확인 결과 법무부 산하 보호관찰소는 지난 8일 한서희를 상대로 불시 소변 검사를 실시했고 마약 양성 반응 결과를 확보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이번 결과에 따라) 보호관찰소에서 법원에 한서희의 마약 혐의 집행유예 판결 취소 신청을 한 상태이고 한서희는 현재 관련 시설에서 대기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법원의 결정에 따라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서희는 앞서 2016년 7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대마 9g을 구입하고, 서울 중구에 위치한 자택에서 7차례 대마를 말아 피우거나 액상으로 흡연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한서희는 지난 2017년 6월 16일 마약류 관리에 의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과 추징금 87만 원, 보호관찰, 120시간 약물 치료 강의 명령을 선고받았다.

당시 조사 과정에서 톱 아이돌 그룹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정황이 드러나며 주목을 받기도 했다.

관계자 등에 따르면 보호관찰소는 한서희를 상대로 매월 1회 이상 마약 성분 검사를 진행해왔으며 최근 검사에서 양성 반응 결과가 드러나게 됐다.

집행유예 기간 안에 마약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게 되면서 한서희의 향후 재수사 및 법정 구속 가능성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마약 관련 혐의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자에 대해 불시에 마약 검사를 할 수 있으며 검사에서 마약 성분 양성 반응이 나오면 검찰 수사 또한 불가피하다"라며 "한서희의 경우 형의 집행을 유예한 징역 3년의 실형을 살 가능성도 있다"라고 귀띔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