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소리꾼' 조정래 감독 "예매 오픈, 극장 회차 차별..아연실색"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0.07.09 17:21 / 조회 : 836
image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예매 오픈과 극장 관람 회차가 차별이 심하다며 공정한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조정래 감독은 9일 자신의 SNS에 "타들어가는 심정으로 극장측 분들께 읍소를 하고 제발 보통의 공정한 기회를 주십사 부탁드린다"면서 "왜 이렇게 예매 오픈과 극장 관람 회차가 차별적인지, 저만의 착각과 오해인지 궁금해서 배급사에 정확한 데이터를 부탁드렸습니다. 그 결과 충격적인 데이터를 목도하고 아연실색했습니다"라고 적었다.

조정래 감독은 "'소리꾼'은 일반영화처럼 대기업 자본이나 문화콘텐츠 펀드 자금이 제작비로 투여되지 않고 개인투자자의 자금 57억으로 만들어지고 P&A는 11억이 투여된 영화"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봉을 앞두고 투자참여자 및 배우의 팬 등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이 예매오픈이 안되어 사전예매를 하려고 해도 할수가 없다고 제작사로도 문의가 오기 시작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조정래 감독은 "이에 극장측에 개봉 일주일전부터 간곡히 요청을 하였으나 일부 극장외에 오픈을 안해줘서 다급해진 우리는 개봉 5일 전 주말 배급사가 각 지점별로 전화하여 요청도 해보았지만 불과 60여개 극장에 일부 시간에만 예매가 오픈 되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에 반해 개봉 3주전이고 언론배급시사도 하지 않은 '반도'는 대부분 주요 극장에서 예매가 시작되더니 개봉 2주전에는 약 600개 스크린에서 예매오픈이 되었습니다"라며 "예매율은 관객들이 영화를 선택하는 주요기준이 되며, 배급상황에서 스크린 배정에 중요한 지표입니다. 출발선부터 다른 소리꾼은 개봉 이틀전에야 대부분 극장에서 예매가 열려 공정한 경쟁을 할수 없게 되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조정래 감독은 "비슷한 제작비와 규모의 한국영화의 오프닝 스크린과 상영횟수를 비교하여 보면 6월 4일 개봉작 "침입자" 순제작비 42억 (스크린 1200개, 상영횟수 4500, 좌석수 80만) 6월 10일 개봉작 "결백" 순제작비 36억 (스크린 940개, 상영횟수 3100, 60만석 좌석수 60만)과는 달리 7월 1일 개봉작 소리꾼 순제작비 57억 (약 550개 스크린 550개, 상영횟수 1600, 좌석수 22만)에 불과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리꾼은 네이버 평점 9.0, cgv 에그지수 91% 등 높은 지표에도 불구하고 스크린은 유지되지 못하고 처참하게 곤두박질치기 시작했습니다. 2주차가 된 소리꾼은 개봉일의 3분의 1정도 스크린만 남아있고, 그마저도 극장당 1, 2번 정도만 상영이되고 있으며 메인 저녁타임에 상영은 거의 없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조정래 감독은 영화 할인권 배포가 당초 3주간 하겠다고 했다가 갑자기 1주일 기간을 연장하여 6월 24일 개봉작인 영화 '살아있다'에 적용을 해주었으며 이후 약 26만장의 할인권이 남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6월 29일부터는 사용을 중단시켰습니다"라며 "결론적으로 7월 1일 '소리꾼'을 포함한 동시기 개봉작들은 혜택을 못받게 되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조정래 감독은 "저는 일찌기 지난 정부에서 영화 '귀향'으로 블랙리스트가 되어 당시에 압박을 받은 극장측이 스크린을 열지 않자 시민들의 빗발치는 항의로 극장이 열려 358만명의 국민들께서 봐주신 바 있습니다"라며 "그 당시와 거의 똑같은 상황이 연출되고 나니 허탈과 자괴감에 잠조차 제대로 잘 수 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귀향"의 언론배급시사회 장소가 하루 전에 바뀌는 등의 여러가지 탄압이 있었지만 극장측도 어떻게 보면 피해자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그러한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고 생각합니다"라면서 "'소리꾼'에 함께 한 배우들과 스텝분들의 노고와 열정을 생각하면 그저 서럽고 그분들에게 송구스럽기만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조정래 감독은 "아무런 부탁도 드리지 않았는데도 어려운 스크린 상황에서 극장을 돌며 한 분 한 분을 만나 1인 홍보를 하는 우리 배우님들께 존경과 죄송함을 드리며 비록 계란으로 바위 치기일지는 모르지만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