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 연상호 "'부산행'과 다른 결말 원해..희망 주고 싶었다"

용산=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7.09 16:39 / 조회 : 338
image
'반도' 연상호 감독 / 사진=김창현 기자


'반도'의 연상호 감독이 "'부산행'과 다른 결말을 원했다"라고 말했다.

9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반도'(감독 연상호)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 그리고 연상호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연상호 감독은 "'반도'는 '부산행'과는 좀 다른 엔딩으로 가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고 좀 더 희망적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라며 "공교롭게도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희망을 느꼈으면 하는 마음이 더 반영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상호 감독은 "여기 있는 캐릭터들은 탈출하고 싶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지만 탈출 후 세상도 녹록치 않다. 어디에 있냐보다 누구와 있느냐가 더 중요한게 아닐까 하는 생각으로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반도'는 7월 1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