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구가 배트 강타→만루포 헌납까지... SK 악몽의 7회 [★인천]

인천=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7.10 00:04 / 조회 : 836
image
패배한 SK.
SK 와이번스가 악몽의 7회를 경험했다. 불운에 이어 빅이닝까지 허용했다.

SK는 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서 6회까지 2-2로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선발 핀토가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고, 6회말 윤석민의 동점 투런포가 터진 덕분이었다.

본격적으로 불펜 싸움이 시작됐다. SK는 핀토를 내리고 김태훈을 마운드에 올렸다. 5일 만에 등판한 김태훈이었다. 그러나 시작과 동시에 박민우와 권희동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공이 밋밋했다. 그런데 다음 상황이 문제였다. 권희동이 친 공을 잡은 우익수 최지훈이 박민우의 득점을 막고자 홈 쪽으로 뿌렸는데, 공교롭게도 홈플레이트 앞에 떨어져 있던 권희동의 배트에 맞고 포수 뒤쪽으로 흘렀다. 박민우의 홈 쇄도는 저지했지만 권희동의 2루 진루는 막지 못했다. 기록은 우익수 송구 실책. 순식간에 득점권에 주자 2명을 허용했다. SK로서는 운이 따르지 않은 상황이었다.

SK 벤치는 김태훈에게는 무리라고 판단, 이원준을 올렸다. 이원준은 나성범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한숨 돌렸다. 다음은 양의지 타석. 고의4구로 내보내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원준은 알테어의 고비를 넘지 못했다.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고 말았다. 최상덕 투수코치가 다시 마운드를 방문했다. 투수 교체는 아니었다. 이원준으로 밀고 나갔다.

돌아오는 것은 만루 홈런이었다. 이원준이 낮은 직구를 뿌렸지만 노진혁이 이를 놓치지 않고 그랜드슬램으로 연결했다. 이후 모창민을 2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김태진에게 볼넷, 김성욱에게 적시타를 내준 뒤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박희수가 박민우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고 힘겹게 7회를 끝냈다.

SK는 악몽의 7회를 극복하지 못하고 2-8로 패했다. 루징시리즈를 기록하고 말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