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의 바르고 수줍던 황희찬, 꽃길만 걷길" 잘츠부르크의 환송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7.09 00:49 / 조회 : 1484
image
황희찬을 기쁘게 보내는 잘츠부르크 구단. /사진=잘츠부르크 공식 SNS
황희찬(24)이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를 떠나 독일 라이프치히로 향했다. 잘츠부르크 구단은 직접 건승을 빌었다.

잘츠부르크는 8일(한국시간) 크리스토프 프로인트 단장 이름으로 성명서를 내고 "우리는 황희찬과 계약을 연장하고 싶었지만 선수의 다음 무대를 원하는 마음을 이해했다. 선수의 미래에 꽃길만 가득하길 바란다"고 행운을 기원했다.

이어 "황희찬을 만났던 것은 5년 전이었다. 기량도 뛰어났을 뿐 아니라 예의가 바르고 수줍어하던 선수였다. 완전히 다른 문화권에 왔음에도 빠르게 적응했다. 어마어마한 노력으로 빠르게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어느새 7개의 우승 트로피를 따냈고 월드컵까지 뛰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라이프치히는 황희찬의 영입을 발표했다. 등번호는 11번을 받았고 5년 계약을 맺었다. 이적료에 대해 언급하진 않았지만 독일 스카이스포츠 등 복수 언론에 따르면 보장된 이적료는 1500만 유로(약 202억원)며 추가 옵션까지 더한다면 이적료는 1800만 유로(약 243억원)까지 상승한다.

잘츠부르크 입장에서는 황희찬과 계약이 2021년 6월에 만료되기 때문에 이적료를 받기 위해선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한 것이다.

황희찬 역시 잘츠부르크 구단을 통해 "언제나 여기를 그리워할 것 같다. 이 팀을 사랑한다. 긍정적인 에너지와 신뢰, 좋은 분위기 속에서 뛰었다. 나에게 잘츠부르크는 의미가 있는 팀"이라고 화답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