母가 팬에게 금품·굿 강요? 김호중, 이어지는 폭로에 논란ing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7.07 09:56 / 조회 : 814
image
/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그의 어머니가 팬들에게 금품을 요구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7일 한 매체는 김호중의 친모 A씨가 지난해 12월 일부 팬들에게 접근해 굿 값으로 3명에게 870만 원을 전달받았다. 뿐만 아니라 자신이 고위 임원으로 있는 지역 클럽에 가입비 10만 원, 월회비 5만 원을 받고 가입시키고, 상조회사 상품도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더해 김호중이 출연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결승 직전 김호중의 전 매니저 B씨에게 액받이 굿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B씨는 결승 직전 A씨가 자신을 신당으로 불러 액받이 굿을 했으며, 이후 한 달도 되지 않아 자신의 아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호중 측은 "확인 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호중은 계속되는 폭로에 각종 논란에 휘말렸다. 전 매니저들과의 갈등에 이어 스폰서, 군 입대 관련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는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