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장승조, 럭셔리 FLEX '新 형사캐' 등장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7.07 09:11 / 조회 : 295
image
/사진=JTBC


배우 장승조표 '모범형사'가 시청자의 마음을 정조준 했다.

6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은폐된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는 통쾌한 수사극이다. 장승조는 냉정하지만 통찰력 있는 엘리트 형사 오지혁 역을 맡았다. 오지혁은 큰아버지의 막대한 유산을 물려받은 인물로 권력과 재력에 흔들림 없는 '럭셔리 형사'다.

럭셔리 형사답게 오지혁은 등장부터 남달랐다. 고가의 물품이 오가는 경매장에 말끔한 수트 차림으로 등장한 것. 8억원에 시계를 낙찰받으며 유유히 경매장을 나서는 오지혁의 넘사벽 럭셔리 플렉스는 그간 본 적 없는 호화찬란한 형사 캐릭터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1년간 휴직 후 인천 서부경찰서로 복귀한 오지혁은 냉철하면서도 통찰력 있는 수사를 펼쳤다. 형사로서의 직감에 디테일이 더해진 오지혁표 수사는 실종된 이은혜(이하은 분)가 5년 전 강도창(손현주 분)이 검거한 사형수 이재철(조재윤 분)의 딸임을 밝혀내며 과거 사건과의 연계성을 파악해 극 전개를 밀도 있게 이끌었다.

장승조는 처음으로 맡게 된 형사 캐릭터를 온전히 자신만의 색으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럭셔리 엘리트 형사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모범적인 비주얼부터 엘리트 형사의 예리한 눈빛 연기와 냉소적인 표정까지. 모든 면면이 오지혁에 완벽히 스며든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오지혁은 어린 시절 아버지의 살해 현장을 목격하고 어머니까지 잃은 불행한 과거를 지닌 인물로 장승조는 그의 이유 있는 차가운 성격까지 섬세하게 그려내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며 오지혁의 서사와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