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에 빈지노 있다..긴장감X재미 더하는 강렬한 음악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7.07 10:12 / 조회 : 394
image
/사진=영화 '#살아있다' 포스터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가 영화적 재미를 배가시키는 음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검은 사제들', '사바하' 등에 참여한 김태성 음악감독이 완성한 '#살아있다'의 음악은 홀로 생존하는 인물들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담아낸 리드미컬한 멜로디로 한층 생생한 영화적 체험을 선사한다.

특히 파격적인 오프닝 타이틀과 함께 감각적인 비트로 순식간에 영화에 몰입하게 만들며 영화의 엔딩에도 등장하는 OST 곡 'Sail'은 영화를 본 관객들 사이에서 한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중독성 강한 음악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이러한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김태성 음악감독은 유튜브 채널(링크)에 직접 'Sail' 음원을 공개, 영화의 강렬한 여운을 이어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영화 속 삽입곡인 빈지노의 'Break' 역시 인물들의 고립된 상황과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는 멜로디와 가사로 현실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유일한 생존자 준우의 막막한 심정을 대변하며 관객들의 열띤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살아있다'는 16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