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전원주 "웃음소리 연구한 것..'대추나무' 인생작"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7.07 09:06 / 조회 : 383
image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아침마당' 배우 전원주가 자신의 인생작으로 '대추나무 사랑걸렸네'를 꼽았다.

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화요 초대석' 코너 게스트로 전원주가 출연했다.

전원주는 가시밭 길 같던 연예계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계기로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걸렸네'를 꼽았다. 당시 전원주는 독특한 웃음소리로 극중에서 돋보일 수 있었고 국민배우 반열에 오를 수 있었다.

전원주는 "어떤 분한테 말한 적이 있다. 내가 '나도 대학교 나오고 선생도 했는데 앞치마 두르는 역할 좀 그만 할 수 없어요?'라고 물었다. 그랬더니 연출자가 개성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때부터 내가 거울 앞에서 웃음을 연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조용한 여자지, 시끄러운 여자가 아니었다. '대추나무 사랑걸렸네'가 전원주는 살렸다"며 "밤낮 기타 등등으로 나오다가 전원주로 이름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