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스도 입 열었다 "SON 압박 수비 안해서 내가 힘들잖아"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7.07 19:17 / 조회 : 1047
image
요리스 토트넘 골키퍼. /AFPBBNews=뉴스1
위고 요리스(34) 골키퍼가 손흥민(28)에게 전반 종료 후 역정을 낸 이유를 밝혔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튼과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토트넘은 13승9무11패로 승점 48점을 마크하며 8위로 올라섰다. 반면 에버튼은 12승8무13패를 기록했다.

이날 토트넘이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가운데, 논란의 장면이 발생했다. 요리스 골키퍼가 손흥민을 향해 뛰어온 뒤 크게 역정을 내며 무언가 소리를 친 것이다. 다행히 토트넘 선수들이 말리면서 더 큰 충돌로는 번지지 않았다.

경기 후 요리스 골키퍼는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나와 손흥민 사이에서 일어난 일은 때때로 축구에서 벌어질 수 있는 것들 중 일부분일 뿐"이라면서 "우리는 경기에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획득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반 종료 직전, 우리가 전방에서 압박을 적절하게 하지 않아 상대에게 기회를 줬다. 그것이 나를 힘들게 만들었다"면서 "하지만 그것 역시 축구의 일부분이다. 문제없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