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음악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 로마서 별세..향년 92세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7.06 16:31 / 조회 : 534
image
엔니오 모리꼬네가 별세했다. 지난 2016년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 당시 모습 / 사진=AFPBBNew뉴스


영화 음악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가 낙상 사고로 투병하던 중 별세했다. 향년 92세.

6일(현지시각) 버라이어티 등 해외 매체에 따르면 엔니오 모리꼬네는 낙상사고로 인해 골절 치료를 받던 중 로마의 한 병원에서 지난 5일 숨을 거뒀다. 1928년생인 엔니오 모리꼬네는 자신이 태어난 로마에서 숨을 거뒀다.

엔니오 모리꼬네는 가장 존경받는 작곡가 중 한 명으로, 영화 음악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는 500편이 넘는 영화와 드라마의 주제곡 작업을 했으며 특히 영화 '시네마 천국', '미션', '황야의 무법자',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 등의 주제곡을 작곡해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016년 영화 '헤이트풀8'으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음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